라이프로그


CTS 4P 캘리퍼 / 디스크 교환. 차 이야기

9월 초에 강릉에 다녀 왔는데 기존 로터가 많이 휘어서 제동시마다 진동이 장난 아니라서 교체 했습니다.

벨 플로팅 로터는 (제 성격에 맞추려면) 연마도 까다롭고, 만도 모노블럭 캘리퍼는 지금 휠에 비해 너무 너무 커서 휠 내경이랑 아주 살짝 간섭이 있어서 로터만 주문할 생각은 애초에 없었습니다.


마침 쓸만한 물건이 있어서 바로 주문 후 장착.

요즘 이베이에 CTS 캘리퍼는 한국 사람들이 다 사간다는 소문이 돌 정도로 많이 팔리던데

브렘보 OEM이기도 하고, 제네시스 쿠페 브렘보 사양의 패드와 호환이 되기도 하는 장점이 있습니다.

단점은..6P 캘리퍼가 있기 때문에 중복 투자의 위험성이 있다는 점?

만도 모노블럭 캘리퍼의 마지막 모습.

캘리퍼의 볼트가 맞지 않으니 잘라 내고 브라켓을 설계하고 그에 맞춰 캘리퍼에 볼트 구멍을 내는데 약간 오차가 있었던지라 

제 성격에 맞춰서 칼같이 디스크와 패드 간격을 맞추는데만 4시간 소요..


브레이크 호스도 순정 호스는 좀 짧기 때문에 굳이 모비스에 가서 긴 걸 사와서 맞추고 간섭 없게 타이로 고정 시키고

브레이크 액도 교환 하고..하니까 6시간이 지났습니다.


장착을 하고 보니 확실히 만도 모노블럭 캘리퍼보단 외경이 작아서 휠 내부에 공간이 좀 있습니다.

이제 정상적으로 휠 밸런스를 볼수 있겠군요.-_-



기존 캘리퍼와 간섭이 있어서 내경에 스크래치가 난 휠 2짝만 신품으로 산다니 다들 말립니다. 제정신 아니라고..

아니 왜? 

안녕 내 자전거. 사는 이야기



다시 자전거를 탈 수 있을까..

아무튼 함께 해서 고마웠다. 항상 즐거웠어. 안녕.



Frame : Bianchi Infinito CV (50)

Group Set : Shimano Ultegra R6800 Group Set

Saddle : Bontrager Paradium XXX Carbon

Drop Bar : Ritchey Carbon Aero Stream 2 420

Stem : Ritchey Alloy 220C 90

Wheel : Campagnolo Zonda 15C

Tyre : Elite Open Tubular Gumwall 700 * 25C



후방 추돌. 차 이야기


올해만 3번째 입고.

공업사 직원도, 렌터카 직원도 저를 알아보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RECARO MONZA NOVA EVO 구입. 차 이야기

어쨌든 살아 생전에 레카로를 신품으로 사보긴 하는군요. 제건 아니지만. -_-

첫째 아이가 태어나서부터 지금까지 디**사의 시트를 사용하고 있었는데 매뉴얼 상 수명이 6년. 지금까지 사용기간 5.5년.

신생아때부터 레카로껄 사고 싶긴 했었는데 당시에는 레카로 신생아나 유아용은 일단 가격이 부담스러웠고, 

ISOFIX에 대응하는 제품군이 별로 없어서 구매 리스트에서 멀어졌던 기억이..

그래서 신생아 부터 주니어 (약 36kg) 까지 대응 된다던 디**의 제품을 구매했었는데 의외로 단점이 많아서 사용하는 내내 불만이..

디** 장점 - 

신생아부터 주니어까지 사용 가능. 경제적임. 실제로 신생아 부터 유아기까지 사용했으므로 한 개 값은 벌었음. 2개 샀으니 2개값 벌었.. 아무튼..그러함. 

단점 - 

엄청난 무게. 타 차량에 잠시 옮기려고 탈 부착 하면 온 몸에 힘이 빠짐.
ISOFIX 가 벨트식으로 되어 있는데 아무리 세게 고정해도 유격이 있어서 내 마음에 들게 고정하려면 안전벨트를 사용해서 2중으로 고정시켜야 유격이 없음.
버클이 엄청 뻑뻑함.
사용 기간이 5년쯤 되니 헤드레스트가 고정이 안되고 올려도 질질 내려가고 내려가고의 반복.
리클라이닝이라도 하려면 시트를 탈거해서 뒤집어서 각도를 조절해서 다시 장착해야 함. 
그럼에도 불구하고 각도도 두 개밖에 설정 안됨. 꼿꼿이 서있거나 조금 덜 꼿꼿이 서있는 정도.
세탁하기 위해 커버를 벗겨보면 스폰지가 아닌 스티로폼이 우리를 맞이함.
심미적인 요소는 산으로 간 디자인.

하여간 이런 저런 불만도 쌓이고 제조사 권장 수명도 다 되어 가는 고로 슬슬 다음 카시트를 알아 보는데
레카로에서 기존 몬자 노바 시트픽스에서 스피커라던가 스피커라던가 스피커같은 기능을 뺀 저가형이 나온다길래 (그래도 타 사 고급형 가격이었음-_-) 기다리다가 올해 초 발매되고, 슬슬 제품이 원활하게 풀릴 무렵 자주 가는 유아 용품 매장에서 행사 하길래 이번 주말에 방문해서 아이를 앉혀 보고 직원에게 장착 및 조절 방법 설명을 듣고 2개를 시원하게 일시불로...

리클라이닝이 쉬워서 너무 좋습니다.

트렁크에 유모차가 실려 있어서 부득이하게 택배로 받았는데 택배 박스의 위엄..이럴땐 SUV나 웨건이 부럽군요.

집으로 들여 오려고 상자를 들었는데 생각보다 가벼워서 놀랐습니다. 


제품의 하자 유무를 확인하고 지하 주차장으로 내려와 아반떼에 두 개를 달아봤습니다. 사실 쌍 레카로 설정샷이고 한개는 아반떼, 한개는 K5로 갑니다.

시트 벨트의 색깔이 전혀 위화감이 없군요. 카시트가 순정 옵션이라고 해도 믿을 듯.

개인적으론 레카로 자수 로고가 좀 더 컸으면 좋겠습니다.

하여간 실 사용자 께서 마음에 들어하니 다행이군요.



2nd Gen K5 LPI 차 이야기


얼마전 새벽에 동네 주민이 주차 하다가 제 아반떼 앞 범퍼를 박살을 내 주셔서..

도망가는 걸 다른 주민이 발견해서..여차 저차 아무튼 저 대신 참교육 시켜주셨...

신형 E 클래스 기본형은 전방 추돌 방지 장치가 없는건지??? 

CCTV 보니까 아주 그냥 갖다 꽂아 버리던데;;; 어찌 운전을 그리 하는지..

며칠 후 보니까 가해자 차는 어디다 또 박았는지 번호판이 너덜; 거리면서 달려 있습니다. -_-;;;

수리는 무사히 끝났고, 그 동안 2세대 K5 가스차를 받아서 다녔습니다.

주행 거리 5천 KM 미만의 신차.

렌트카 특유의 담배 냄새가 덜 나서 좋았습니다. (비흡연자임)

크루즈 컨트롤이 없군요. 

계기판 창 조작해 보니 뭐 요즘 다 그렇지만 타이어 개별 공기압도 뜨고..그렇습니다.



출고 후 따로 내비게이션 매립을 했습니다.

덕분에 극단적으로 버튼이 적은 구성.

테슬라인가!!

편의 사양은 1,2열 열선 시트, 열선 스티어링 휠, 2열 송풍구.

1세대 K5보다 더 넓어진 뒷자리가 인상적입니다.

액티브 에코는 안 그래도 답답한 차에 쓸 일이...

액티브 에코 안 써도 2만원 충전에 230KM를 주행하는 엄청난 경제성..ㄷㄷ

압도적 사이즈의 컵 홀더. 미국차가 생각나는 사이즈.


살 일은 없겠지만, 사도 뭐 가족들에겐 욕 먹지 않을 차 입니다.

올 뉴 모닝 엔진 교환 - 보증수리 차 이야기

업무용 모닝이 엔진 오일 누유가 심하고 보증 만료도 얼마 안 남아서 부랴 부랴 직영 사업소에 예약을 잡고 입고 시켰습니다.

오전 10:30 예약 이었는데, 10시 조금 넘어서 도착해서 조금 일찍 수리가 시작 됐는데..

작업 현황판에 차종과 번호가 뜨더니 출고 예정 시간 17:10....?

누유 수리가 왜 이리 오래 걸리지? 세타 2 터보 누유 수리는 한 시간이면 끝나던데..하고 작업장 앞 창문을 보니..

차 아래에 내려와 있는 엔진.-_-

정비사께서 저를 보더니 차주시냐고.. 그렇다니까 누유가 심해서 엔진을 바꾸고 있다고...????

아니, 엔진 재고를 가지고 갑니까..역시 직영의 위엄..

수리가 완료 되고 구품 엔진을 보여 줍니다.

직분사도 아닌데 피스톤 상부의 상태가 참..

보증 수리 받은 주행 거리..ㄷㄷㄷㄷ


튜익스 서스펜션 컵 킷 교환, 얼라인먼트 조정, 엔진 마운트 교환. 차 이야기

저번주에 한 게 많군요.

예전에 사 두었던 튜익스 컵 킷을 날 풀리면 달아야지 하고 트렁크에 넣고 다니다가 

저번주 날씨가 따뜻하길래 잽싸게 교환.

뒤의 서스펜션 교환은 특별한게 없습니다. 시간이 더 걸리긴 하는데..

댐퍼랑 스프링이 분리돼있는 타입이기도 하고 빼고 끼울때 까다로와서 그렇지 그닥 특별한건 없습니다.

앞은 시간은 얼마 안 걸리는데 보시다시피 와이퍼 암이랑 카울 커버를 분리해야 스트럿이 보입니다.

대작업 까진 아닌데 아무튼 그렇습니다.

스트럿과 스트럿을 연결해 놓은 구조물을 보니 이 차는 굳이 스트럿 바가 필요 없게 설계됐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하여간..달아야 될 튜익스 컵 킷. 신품 사려면 눈물나는 가격이죠. 다행히 싸게 구했습니다. 
 
차에 관련된 거 중고로 잘 안사는데..아무튼 얼마 안 탄 중고라서 마운트도 그냥 갑니다.


2만 5천 탄 순정 서스펜션.


해당 샾에는 얼라인먼트 장비가 없기 때문에 

며칠간 서스펜션이 자리를 잡도록 인내의 시간을 보낸 후 타 샾으로 이동 합니다.

다행히 동네까진 아니라도 집에서 차로 10분 거리에 얼라인먼트 꼼꼼하게 잘 본다는 소문이 난 집이 있어서 처음으로 방문해봅니다.

여기 없었으면 최소 수원 ㅂㄹㅅ이나 파주 ㅇㅅ개러지까지 갔을 듯..




그리고 자꾸 오른쪽으로 돌 때 삐걱 삐걱 소리가 나서 댐퍼 마운트인가..하고 알아보니

AD 차량은 오른쪽으로 돌 때만 잡소리가 나면 엔진 마운트가 나간거라고..

동네 제법 큰 블루 핸즈에 가서 시운전 후 po보증수리wer로 교체 완료.

모닝 2 세대 14인치 타이어 교환. 차 이야기


2015년 1월 모닝

현재 주행거리 98,000 KM.

앞 타이어는 완전 마모. 뒷 타이어는 조금 남긴 했는데 아무튼 타이어 생산 일자가 15년 1주차.. 출고 타이어가 아직 붙어 있었던 건가..

타이어 프로 항공대점에서 TA31 165-60-14 로 4 바퀴 모두 교환 & 얼라인먼트 조정.

Michelin Pilot Sport 4 235 45 18 교환 차 이야기

타이어 교환 했습니다. 차계부 보니 26,000KM 주행 했군요.

2015년 3월에 PS3으로 바꿨으니 딱 3년 탔습니다. 3년 동안 26,000km 라니...

우레탄 코팅 된 지하 주차장에서 운전대를 꺾을때마다 어디 한군데 부러질듯이 턱턱턱 하며 굴러가길래 

날이 추워서 그렇다 타이어 온도 올라가면 안 그럴거다..라고 위안 삼고 버텼는데 새 타이어로 교환하니 전혀 그런 소리가 안 나는군요.

타이어 교환한 날 비가 많이 왔었는데, 교환 하러 가는 길에는 마모가 다 된 타이어라 불안 불안한 감이 있었습니다만 새 타이어는 빗길에 너무나 안정적이군요. 

굳이 새 타이어라서가 아니고 PS4는 제가 써 본 타이어들 중 빗길 안정성은 최상위권이긴 합니다.

다른 사람들에게 타이어 권할때도 PS4는 빗길에서는 정말 좋다고 말하곤 합니다.

PS3 끼운 상태로 와인딩 간 적은 몇 번 있는데 원가 절감 되기 전 정말 좋았던 구 LE SPORT(KU39) 보다 조금 더 나았던 모습을 보였습니다.

수명도 KU39는 18,000km 도 못 탔던것과 비교되게 많이 타기도 탔군요.

PS4 는 제 아반떼 스포츠에도 끼우고 있던 만큼 너무나도 만족스러워서 K5에도 다른 타이어 고민하지 않고 장착했습니다.

접지력, 빗길 안정성, 소음, 수명..가격 빼고 다 마음에 드는군요.ㅋ

어두운 지하 주차장에서 찍었더니 너무 시커매서-_- 밝게 한답시고 했는데 색깔이 왜 이모냥..

마모 한계선 까지 닳은 PS3.

원래는 마모 한계선 보다 살짝 남아 있어야 교환하는게 맞지요.

11월 말에 이사를 해서-_- 조금 늑장을 부렸습니다.



물피도주 후기. 차 이야기

저번주 화요일이었습니다. 친구와 점심 식사를 하러 잠시 주차를 했습니다.

그리고 걸어 가다가 뒤를 돌아 보니 검정색 카니발 한 대가 우회전을 한 번에 못 해서 도로를 비비고;; 있더군요.

설마 내 차에 부비진 않겠지 부비면 뭐 어때 블랙박스 있는데..하고 식사를 마치고 와 보니 

친구가 너 언제 차 해먹었냐..고 물어보길래 뭔소리여..하고 범퍼를 보니..

........ 범퍼는 칠이 벗겨지다 못해 플라스틱이 보이는 정도로 부볐고

거기다 범퍼만 부벼댔으면 상관 없는데 펜더에도 도장이 벗겨졌습니다.

사진 보시면 아시겠지만 차 한대가 뒤로 또 주차를 할 수 있을 정도로 간격이 엄청 널널합니다.

사고가 일어났던 시점엔 K5가 없는 상태였습니다.


야 이 널널한 공간을 한번에 못 돈 실력으로 봐선 그 카니발이 맞을텐데 

영상을 확인하기 전엔 아무것도 알 수 없으니 섣부른 추측은 자제하자 라는 마음과 

설마 그 카니발이 맞나..그러면 식당 들어가기도 전에 일이 일어났다는건데..운전을 못하면 차를 작은걸 타고 다니던가..라는 마음이 공존하며 

복잡한 심경으로 블랙 박스의 영상을 보니 그 카니발이 맞군요.



블랙 박스를 보니 차가 흔들립니다;;; 그리고 태연하게 사라지는군요.

이런 경우가 처음이라 일단 보험사에 전화..

어찌 해야 합니까 라고 물어보니 일단 증거를 들고 경찰서로 가서 신고 -> 경찰 측에서 가해자에 연락 -> 가해자의 보험으로 처리하던가, 자차로 선 처리 하고 후에 구상권 청구 하던가..

알겠습니다. 경찰서로 갑니다.

교통 조사계로 가서 차량 손상 정도와 블박 영상을 간단한 진술서와 함께 제출합니다.

경찰관이 영상을 확인후 차량 번호를 보고 차적을 조회하고 차주에게 연락합니다. 

차주가 남성이라네요. 제가 본 운전자는 여성이었는데. 아무튼..전화를 받지 않네요.

개인 정보 보호법에 의해 가해자의 연락처를 피해자에게 바로 알려주지 않고, 경찰을 통해서 가해자에게 제 연락처를 알려줍니다.

다시 전화를 할 건데, 차후 연락이 되면 피해자의 연락처를 가해자에게 알려줘도 되는지 물어 봅니다. 알겠다고 하며 서를 나섰습니다.

사무실에 도착하니 바로 가해자에게 전화가 옵니다. 진짜 몰랐답니다. 영상을 보여주며 어찌 몰랐냐 묻고 싶지만 보상은 받아야 하기에..알겠다고 접수나 해 달라고 합니다.

그래서 접수 번호를 받고 다음날 차를 입고 시키고 캡티바를 받아 옵니다.-_-

사고가 난 날 오후부터 눈이 많이 왔기에 공업사에 차가 엄청 많아서 수요일에 입고 시켰는데 토요일 오전에 완료 된답니다.

그런데 금요일 오후에 수리가 돼서 찾으러 오라고 연락이 왔..

토요일까지 차를 타고 다니면 상대방 보험에서 돈 나가는 거라 마음이 편치 않아서 전화 받자 마자 달려가서 차를 찾아 옵니다.

아무튼 뭐 교환이 들어가는게 아니고 단순 도색인지라 수리는 깔끔하게 되었습니다. 범퍼가 많이 부벼지긴 했지만 각이 죽은 부위가 없어서..

하여간 피해자라도 마음이 엄청 불편하군요. 어차피 불가항력이긴 했지만 진짜 사고는 안 나는게 제일 좋다는걸 다시 한 번 깨달았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